진료시간안내

온라인 / 전화 상담 환영

  • 평 일 09:00 ~ 18:30
  • 토요일 09:00 ~ 14:00
  • 일요일 휴 진
  • 점 심 13:00 ~ 14:00

건강칼럼

홈으로_커뮤니티_건강칼럼

Tel.친절하게 안내해 드립니다

0 2 - 9 3 6 - 9 9 3 3

0 0 2 - 9 3 6 - 9 9 5 6

제목

뇌졸중, 젊은 사람도 방심할 수 없다

젊은 사람은 뇌혈관 질환에 있어 안전하다고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기온이 갑작스럽게 떨어지는 초겨울엔 누구도 방심할 수 없다. 젊은 층의 뇌졸중은 생활습관의 영향을 많이 받는 편이다. 특히 갈수록 서구화되는 식습관과 비만, 과도한 스트레스, 음주와 흡연 등으로 인해 뇌졸중이 많이 발생하고 있다.

젊은 층 뇌졸증

뇌졸중은 혈전이 뇌혈관을 막아 혈액 공급이 차단되면서 뇌가 손상되는 허혈성 뇌졸중(뇌경색)과 뇌혈관이 터지면서 뇌 안에 피가 고여 뇌가 손상되는 출혈성 뇌졸중(뇌출혈)으로 나뉜다. 그런데 뇌경색 환자와 뇌출혈 환자 모두 최근 들어 증가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통계에 따르면 연도별 뇌경색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 수는 △2015년 442,118명, △2016년 470,786명 △2017년 474,635명으로 증가 추세이며, 뇌출혈로 진료를 받은 환자 수 역시 △2015년 50,520명, △2016년 54,224명, △2017년 54,658명으로 최근 3년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특히 겨울철에는 날씨가 추워지면서 체온이 떨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혈관이 수축하고 자연스레 혈압이 상승하는데 이때 혈관이 비정상적으로 좁거나 두껍고 혈관 벽이 약해져 있으면 갑작스러운 혈류 증가를 버티지 못하고 혈관이 막히거나 터지게 된다. 그러나 젊은 층은 뇌졸중 전조증상이 와도 설마 하는 생각에 바로 병원을 찾지 않고 방치하다가 더욱 위험한 상황에 놓일 수 있다.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신경과 강석재 과장은 “뇌졸중은 사망률이 높을 뿐만 아니라 생존을 한다 해도 신체마비 의식장애 등 치명적인 후유증이 남을 수 있기 때문에 평소 혈관 건강 관리에 더욱 신경을 써야 한다”라며 “특히 겨울철에는 갑작스러운 기온 변화에 노출되지 않도록 하고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등 만성질환이 있거나 가족력이 있다면 더욱 주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젊은층의 경우 생활습관이 뇌졸중 발생에 많은 영향을 미치는 만큼 평소 꾸준한 운동과 균형 있는 식생활, 금연과 금주를 통해 혈관 건강 관리에 미리 신경을 써야 한다”고 조언했다

◆ 뇌졸중 전조증상, 이렇다면 바로 병원에! ◆
△ 한쪽 팔다리에 힘이 없거나 저린 증상이 있다.
△ 갑작스럽게 말이 어눌해지고 말을 잘 알아들을 수 없다.
△ 중심을 못 잡을 정도로 심하게 어지럽고 똑바로 걷기 힘들다.
△ 한쪽 눈이 흐릿하고 잘 안 보인다.
△ 극심한 두통이 있다.
△ 한쪽 얼굴이 마비된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